HOME 로그인 회원가입 ENGLISH

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

검색

농업유전자원 서비스시스템이란?

우수한 ‘토마토’ 유전자원 및 품종 평가 나선다

우수한 ‘토마토’ 유전자원 및 품종 평가 나선다

 

- 5일,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국립농업과학원에서 현장평가회 -

□ 농촌진흥청(청장 라승용)은 국내 토마토 품종의 종자 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우수한 유전자원을

   평가하고 육성 계통을 선발하는 자리를 5일 국립원예특작과학원과 국립농업과학원(전북 완주)

   에서 마련한다.

 

○ 종자업체와 유통기관 등이 참석하는 이 자리에서는 토마토 품종 개발의 모본으로 사용할 우

   수한 계통과 품종, 유전자원을 평가하고 분양 신청을 한다.

 

□ 이날 평가회는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에서 선발‧수집한 24점의 유전자원과 육성한

   92계통 및 24품종, 시중에 판매되는 20품종 등 모두 160점을 소개하는 자리다.

  

   ○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그동안 당도가 높고 수량이 많은 일반토마토와 당도가 높고 열매터짐

      이 적은 방울토마토, 풋마병에 강한 대목용 품종과 관상용 품종 등을 육성해왔다.

 

○ 특히, 방울토마토 ‘18TG54-58’ 계통은 당도가 높고 꽃이 많이 피어 수량이 많다. ‘18TG64-

   65’는 토마토 토양 병해인 풋마름병에 강해 접목 재배 시 대목으로 활용할 수 있다.

 

 - ‘18TG 62-63’은 키가 30cm 이내의 미니 토마토로 관상용이나 학교 등에서 교육용 재료로 사

   용 가능한 품종이다.

 

□ 아울러, 국립농업과학원 농업유전자원센터의 토마토 유전자원 2,843점 중 353점의 특성 평가

   도 진행한다. 평가 결과로 풋마름병에 강한 자원과 항산화물질 중 하나인 라이코펜이 많은 자원

   을 선발한다.

 

□ 현재 재배 중인 국내산 토마토 종자의 보급률은 60% 정도로, 품종에 따라 차이를 보인다. 방울

   토마토는 국내산 품종의 종자가 90%에 달하지만 일반 토마토는 30% 정도로 낮은 편이다.

 

 ○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국내산 토마토 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수요에 맞는 다양한 토마토 품

    종 육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.

○ 2007년부터 토마토 품종 육성 시험 포장 현장 평가회를 현재까지 7회 실시해 국가연구기관,

   민간종묘회사, 지자체 8곳에 178점의 육성 계통 및 자원을 분양했다.

 

□ 농촌진흥청은 국립원예특작과학원과 국립농업과학원 두 기관 간의 지속적인 협력으로 토마토

   유전자원의 수집, 선발, 특성 평가 등을 수행해 토마토 산업을 활성화 할 계획이다.